최신뉴스
레저/여행

 

정동진 말고 정서진! 한 해 마지막 날에 지는 해를 보며 걸어요
작성일 : 2019-12-19 14:54
http://www.cydanews.com/culture_2/586  

정서진.png

워크앤런(대표 김홍덕)은 정동진의 반대인 정서진으로 지는 해를 바라보며 한 해를 마감하는 걷기 행사를 12월 31일(화) 인천 아라뱃길에서 개최된다.

 

워크앤런(대표 김홍덕)이 주최하는 이 행사는 인천공항철도역과 인천지하철 2호선이 교차하는 검암역에서 12월 31일 오후 4시에 열린다. 달리기 부문과 걷기 부문으로 나누어 진행되는 이 행사는 한 해를 마무리하며 오롯하게 여유로운 달리기와 걷기를 하는 프로그램으로서 이번에 3회째이다.

 

그동안 썬셋런의 개념으로 달리는 행사만을 매해 마지막 날에 주최해온 워크앤런의 김홍덕 대표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의 조사 결과 연간 30.9%의 사람들이 걷기 여행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고 걷는 사람들의 60.1%는 내사에 매우 긍정적인 태도를 갖는다고 분석되었다”며 한 해를 마무리하는 의미로 12월 31일 오후에 저녁놀을 바라보며 건강하게 걷는 트레킹 행사를 기획하게 되었다고 ‘정서진 워크앤런’의 배경을 설명했다.

 

참가자들은 본인의 체력과 컨디션, 운동 습관에 따라 걷거나 달리기를 하면 된다. A코스는 21.2km이며 B코스는 12km이다. 코스 중간에서는 온수를 지급하며 간식과 기념 메달, 겨울 운동용 장갑도 제공된다.

 

이날 행사 전후로는 최다 가족 참가상(걷기, 달리기 부문 각각)과 꼴찌상(걷기, 달리기 부문 각각)을 수여한다. 이색복장상 등 현장에서 즉석 진행한 이벤트의 결과에 따라 깜짝상도 마련되어 있다. 시상품은 겨울철 야외 용품인 비니 혹은 버프이다.

 

참가비는 1만9000원이며 완주, 완보 후에는 성인에 한해 뱅쇼(와인을 사과, 오렌지, 계피 등과 혼합해서 데운 음료)를 제공한다. 출발지로 되돌아오는 코스를 택하지 않고 곧바로 정서진으로 가서 떨어지는 해를 바라보는 참가자들은 버스를 이용해 쉽게 청라국제도시역으로 갈 수 있다. 혼잡을 피하기 위해 참가 인원은 333명으로 제한한다.

 

참가자들에게는 2020년 2월 21일(금)부터 23일(일)까지 3일간 대관령 일대에서 개최되는 ‘제2회 쓰리데이 눈꽃 트레킹’ 행사의 하루 참가비 반액 할인 및 조지아 만년설/야생화 10박 12일(5월 10일부터 21일까지) 트레킹 참가비의 20만원 할인 혜택도 주어진다.

 

(사진 = 워크앤런)




김은호 기자 news@cyda.kr

저작권자(c) 사이다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태그   #워크앤런, #정서진, #검암역, #해넘이
 
 
 
나도 한마디 (0)
최신순 호감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베스트 댓글이 없습니다
[이전글]  여름바다 신호등부터 확인
[현재글]  정동진 말고 정서진! 한 해 마지막 날에 지는 해를 보며 걸어요
[다음글]  한국민속촌, ‘놀이마을 눈썰매장’ 21일 오픈

 

인기뉴스
건강
뷰티/푸드
컬처
이슈/엔터
지역/생활
사이다
쇼핑
1 2 3 4 5
오늘의 포토
뉴스배틀
자료가 없습니다.
최신뉴스
건강
뷰티/푸드
컬처
이슈/엔터
지역/생활
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