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
푸드

 

늦은 가을, 체중감량 도움되는 음식
작성일 : 2019-10-25 19:30
http://www.cydanews.com/beauty_2/182  

계피.png

10월말로 접어들면서 야외활동량이 줄고 체중관리는 잠시 미뤄도 좋다는 자신과의 타협을 하게 된다. 그런데 대부분 경험상 알고 있듯 이 시기 찐 살이 저절로 빠지진 않는다. 살 빼기는 생각보다 상당히 어려운 일이다. 따라서 가을철에도 기왕이면 체중관리에 도움이 되는 계절음식을 함께 먹는 편이 좋다.

 

* 계피

 계피향은 가을을 대표하는 향이다. 가을철 마시는 차에 계피향을 더하면 찬바람이 부는 가을철 포근한 느낌을 더할 수 있다. 본인이 즐겨 마시는 따뜻한 차에 계피가루를 티스푼으로 하나 정도 넣으면 된다.

 

계피가 들어간 음료를 마시면 늦은 오후 군것질이 당기는 것도 줄어드는 효과가 있다. 계피에 든 항산화물질인 폴리페놀이 혈당 수치를 안정적으로 유지시키기 때문이다. 스웨덴의 한 연구에 따르면 식사에 계피를 첨가하면 소화과정이 느려져 좀 더 오랫동안 포만감을 유지시켜준다.

 

* 단호박

늦가을하면 떠오르는 대표적인 음식이 가을낙엽 색깔과도 잘 어울리는 황금빛색을 띠는 단호박이다. 단호박은 베타카로틴이라는 주황색 빛깔을 내는 카로티노이드 색소가 들어있다. 영국영양학저널(British Journal of Nutrition)에 실린 논문에 따르면 이 색소는 신진대사장애를 예방하는데 도움을 준다.

 

칼로 여러 등분 나눠 전자레인지에 돌려 익히기만 해도 맛있는 간식이 된다. 호박죽이나 라떼와 같은 유동식으로 만들어 먹어도 든든한 식사대용이 된다. 식이섬유가 풍부하고 지방 함량이 낮아 다이어트식으로도 효과적이다. 한 컵 분량에 30칼로리에 달할 정도로 열량이 낮다.

 

하지만 호박죽이나 단호박라떼를 먹을 때 시럽을 많이 넣는다면 이 같은 효과를 볼 수 없다. 유동식으론 만족감을 못 느낀다면 단호박을 찐 다음 큐브처럼 작게 썰어 샐러드에 더해 먹는 방법이 있다.

 

* 사과

 바쁜 아침시간 에너지바 하나로 빈속을 달래는 사람들이 있다. 그런데 에너지바를 먹는 것보단 사과 한 개를 먹는 편이 낫다. 보통 크기의 사과 한 개는 에너지바 한 개와 열량이 거의 비슷하다.

 

하지만 인공감미료를 비롯한 화학성분이 전혀 없는 천연식품이란 강점이 있다. 또 사과 한 개를 먹으면 하루에 필요한 식이섬유의 20%가량을 채울 수 있다. 사과에 든 수용성 섬유질인 펙틴은 소화를 늦춰 식욕을 잠재우는데도 도움이 된다.

 

더불어 영국 과학지 네이처(Nature)에 발표된 논문에 따르면 사과 속에 든 수용성 섬유질은 장내 세균 환경을 건강하게 만들어 날씬한 몸을 유지하는데 중요한 기능을 한다. 이를 위해선 사과를 흐르는 물에 깨끗이 씻어 껍질째 먹는 편이 더욱 유리하다.

 

(사진 = 픽사베이)




정보람 기자 news@cyda.kr

저작권자(c) 사이다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태그   #가을, #체중감량, #계피, #단호박, #사과
 
 
 
나도 한마디 (0)
최신순 호감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베스트 댓글이 없습니다
[이전글]  늙은 호박, 겨울에 더 좋은 이유
[현재글]  늦은 가을, 체중감량 도움되는 음식
[다음글]  환절기 건강에 도움이 되는 음식들

 

인기뉴스
건강
뷰티/푸드
컬처
이슈/엔터
지역/생활
사이다
쇼핑
1 2 3 4 5
오늘의 포토
뉴스배틀
자료가 없습니다.
최신뉴스
건강
뷰티/푸드
컬처
이슈/엔터
지역/생활
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