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
피부/미용

 

차가워진 바람...피부와 눈 마르지않게
작성일 : 2019-10-16 16:38
http://www.cydanews.com/beauty_1/129  

가을 낙엽.png

서서히 가을의 중심으로 향해가고 있다. 습도와 기온이 떨어지면서 일교차가 벌어지고 쌀쌀한 기운마저 느낄 수 있는 시기가 다가오고 있다.

 

이 시기는 불쾌지수가 떨어져 상쾌하고 산뜻한 기분을 유지할 수 있기 때문에 가족이나 연인과의 주말 나들이가 기대되는 시기이기도 하다. 하지만 건조해진 환경 탓에 우리 몸까지 건조해지면 오히려 선선한 날씨가 건강에 악영행을 미칠수도 있어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

 

* 건조한 피부

한겨울에는 의식적으로 보습에 신경을 쓰게 되지만 끈적끈적한 여름동안 바디로션을 바르지 않고 얼굴에도 가벼운 젤 타입의 로션만 바르던 습관이 지속되고 있을 확률이 높다. 

 

하지만 습도가 낮아졌음에도 불구하고 피부에 수분을 공급하지 않으면 피부가 말라 건조증이 생기게 된다. 피부 표면이 푸석푸석하고 거칠어질 뿐 아니라 각질이 일어나고 가려움증이 생길 수도 있다.

 

또 이 같은 증상이 나타날 때 몸을 자꾸 긁어 피부에 반복적인 손상을 가하면 염증이 발생해 건성습진이 유발될 수도 있다. 가뭄으로 마른 땅이 갈라지듯 보기 흉하게 갈라진 피부 표면을 방치하면 습진 병변이 나타나게 된다는 것이다.

 

피부건조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우선 하루 1.5L 이상의 충분한 물을 마시고 채소와 과일로 수분과 비타민을 보충하는 것이 좋다. 또 실내가 건조할 경우에는 가습기를 틀거나 젖은 빨래를 널어 습도가 60~70%를 유지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주어야 한다.

 

샤워시간이 너무 길거나 자주할 경우에도 피부의 유분기가 과도하게 씻겨 내려가 건조증이 악화되므로 미지근한 물로 재빨리 샤워를 마치고 물기를 닦아낸 직후 곧바로 보습크림을 충분히 발라주는 것이 좋다.

 

* 건조한 눈

눈 역시 마찬가지다. 특히 건조한 날씨에 바람까지 불면 눈이 마르면서 뻑뻑하거나 시린 불편함을 느끼게 된다.

 

안구건조증이 있는 환자들은 이물감이나 피로감, 눈의 통증과 두통 등의 증상이 더욱 악화될 수 있다. 이 질환은 눈물 자체가 적게 생성되는 것이기 때문에 완치가 어렵기 때문에 지속적으로 인공눈물을 사용하거나 증상에 따라 염증 치료를 받기도 한다.

 

하지만 부주의한 일상생활은 증상을 더욱 악화시키므로 올바른 생활습관을 유지하는 태도가 중요하다. 날씨가 건조해진 만큼 안약을 수시로 사용하는 것을 잊지 않아야 하며 선풍기나 바람 등을 눈 부위에 직접적으로 맞지 않도록 해야 한다. 또 장시간 컴퓨터나 스마트폰 등을 응시하면 눈을 깜빡이는 횟수가 줄어들어 건조증이 더욱 심해지므로 의식적으로 눈을 깜빡여주거나 한 번씩 눈을 감고 휴식을 취하는 것이 좋다.

 

(사진 = 픽사베이)




정보람 기자 news@cyda.kr

저작권자(c) 사이다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태그   #가을, #건조, #피부, #눈, #안구건조증, #가려움증, #건성습진
 
 
 
나도 한마디 (0)
최신순 호감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베스트 댓글이 없습니다
[이전글]  술도 안 먹었는데 얼굴에 홍조가?
[현재글]  차가워진 바람...피부와 눈 마르지않게
[다음글]  머리는 언제 감는게 좋을까?

 

인기뉴스
건강
뷰티/푸드
컬처
이슈/엔터
지역/생활
사이다
쇼핑
1 2 3 4 5
오늘의 포토
뉴스배틀
자료가 없습니다.
최신뉴스
건강
뷰티/푸드
컬처
이슈/엔터
지역/생활
사이다